즐겨찾기 추가 2020.10.22(목) 10:53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청와대 뉴스
청와대 포토
청와대 영상
English 日文 中文

문재인 대통령, 경남창원 '스마트그린산단' 방문..."한국판 뉴딜의 상징” 격려

17일 경남 찾아 스마트그린산단 보고대회… 태림산업, 두산重 시찰
문 대통령 “스마트그린산단, 제조업혁신 전략이자 지역경제 살릴 균형발전 전략”
“산단 대혁신, 과감한 도전에 나선 경남도민과 기업에 뜨거운 응원”
김경수 도지사 “창원산단에 새로운 기회 준 대통령에 감사” 선도 모델 만들 것

2020-09-18(금) 10:19
사진=청와대, 경남 스마트그린산업단지 방문
[신동아방송=홍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하 문 대통령)이 스마트그린산단으로 전환을 추진 중인 경남 창원국가산업단지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후 창원시 소재 스마트그린 뉴딜 관련 기업인 태림산업과 두산중공업을 잇따라 방문해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대통령의 한국판 뉴딜 관련 현장 일정은 지난 6월 ‘데이터댐’, 7월 ‘그린에너지 해상풍력’, 8월 ‘그린스마트 스쿨’에 이어 이번 창원국가산단 방문이 네 번째다.

문 대통령은 태림산업에서 진행된 <한국판 뉴딜 “똑똑하게 푸르게” 스마트그린산단 보고대회>에 참석해 “스마트그린산단은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거듭날 제조업혁신 전략이자 우리 경제의 나침판이며, 지역경제를 살릴 국가균형발전 전략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경남창원국가산단은 스마트그린산단으로 변모하면서 한국판 뉴딜의 상징이 되고 있다”고 언급한 문 대통령은 “과감한 도전에 나서준 경남도민과 경남의 기업, 김경수 지사를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뜨거운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스마트그린산단은 포스트코로나와 기후변화 시대, 디지털 기술로 에너지 소비와 환경오염을 줄이며 신산업 성장과 함께 새로운 일자리를 늘려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한 ▲산단 디지털화 가속화와 주력업종 고도화, ▲저탄소 고효율 에너지 실현, ▲기업상생형 일자리 증가 등 3대 전략을 제시했다. 이날 보고대회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스마트그린산단 참여기관 및 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경남창원스마트산단 혁신데이터센터 홍보관(MDCG, Manufacturing Data Community Ground)으로 구축 예정인 공장동에서 개최된 이날 행사는 대통령의 연설과 산업부장관의 스마트그린산단 실행전략, 경남도지사의 경남창원스마트산단 1년6개월의 변화 및 성과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김경수 지사는 ‘4만불 시대 선도 스마트그린산단, 경남창원스마트산단 1년 6개월의 변화’라는 주제로 진행한 프리젠테이션에서 “지난 2018년 12월 문재인 대통령이 창원을 직접 찾아 대한민국 제조업의 희망을 스마트제조혁신을 통해 만들어가겠다”고 밝힌 사실을 상기시키며 “창원국가산단의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준 대통령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도내 자동차부품회사인 센트랄과 태림산업이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이후 매출증대와 고용증가, 국내외 ICT 대기업과 국책연구기관의 경남창원국가산단 입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지역 인재 양성 플랫폼 등 지난 1년 반 동안의 변화와 성과를 상세히 설명했다.

김 지사는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스마트그린 선도 산단이 구축되는 오는 2025년에는 현재 257개사인 스마트공장이 890개사로, 고용은 12만 명에서 13만 명으로, 매출은 39조 원에서 42조 원으로 늘어날 전망이라며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이 국민소득 4만 달러 시대를 앞장서서 이끌어가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사진=청와대, 경남 스마트그린산업단지 방문

경남도는 스마트산단 혁신데이터센터(MDCG)와 공정혁신 시물레이션센터, 디자인주도 제조혁신센터를 바탕으로 제조업 혁신생태계를 조성할 방침이다. 현재 연간 약 300만 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산단의 에너지그린화를 통해 130만 톤까지 약 57%를 감축할 계획이다.

스마트그린산단 보고대회를 마친 후 문 대통령과 성 장관, 김 지사는 가스터빈 산업 등 그린뉴딜의 대표적인 기업인 두산중공업으로 함께 이동했다. 가스터빈 생산동을 찾은 문 대통령은 LNG 발전 확대에 따른 가스터빈 산업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국내 최초 발전용 가스터빈 개발과 상용화 성과를 격려했다.

경남도는 정부의 산업단지 스마트화, 그린화 정책에 발 맞춰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이 디지털․그린 뉴딜 시대를 선도하는 표준모델로 자리 잡고, 대한민국 제조업 르네상스를 이끌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경남을 찾은 것은 지난 2018년 제조업혁신 비전선포식, 2019년 환경의날과 부마항쟁 40주년 기념식, 거제 저도 개방 행사, 올해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 명명식과 지난달 하동군 화개장터 수해 현장 방문에 이어 이날이 일곱 번째다.


홍순태 기자 hst9287@hanmail.net
        홍순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대전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dj.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